‘당나귀 귀’ 원희룡 지사, 심영순과의 첫 녹화서 “저는 그런 거 못 견뎌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예능 초보 원희룡 지사가 호랑이 요리 연구가 심영순의 코털을 건드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심영순의 팔순 생일 이벤트를 직원들과 제자들이 준비한다.

이날 심영순의 딸 장윤정 대표는 심영순 몰래 그의 생일 잔치를 준비 중인 청주로 심영순을 모시고 갔다. ‘눈치백단’ 심영순을 속이기 위해 분투하는 장윤정과 생일상에 오를 음식을 준비하는 제자들, 특별한 생일 케이크와 꽃다발을 준비하는 직원들의 모습은 흡사 ‘007작전’을 방불케 했다.

생일 파티 장소에 도착한 심영순은 자신의 생일을 축하해주러 오랜만에 모인 제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기대에 찬 모습으로 제자들이 정성껏 준비한 생일 음식들을 먹었다.

하지만 영상을 보던 김숙은 “생일인데 꼭 이렇게 하셨어야 됐나요”라 말했고, 원희룡 지사는 ‘갑’버튼을 누르며 “저 같으면 가출했어요” “그런 거 못 견뎌요”라 했다고 해 과연 이날 심영순의 생일잔치 현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원희룡 지사가 심영순을 향해 이처럼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에 현주엽은 “저는 아직까지 (심영순에게) 한 마디도 못했는데”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호랑이 심영순에 대한 예능 하룻강아지 원희룡 지사의 도발은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