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 강원도 고성서 푸드파이터 등극…‘격렬 먹방’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 출연한 걸그룹 우주소녀 멤버 보나가 푸드파이터에 등극했다.

6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미리 짜보는 여름 휴가-국내 편’을 주제로 김원준·홍경민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도경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전북 부안&고창과 강원도 고성 여행을 설계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주소녀 보나와 다영의 ‘고성~ 방가방가 투어’가 공개된다.

우주소녀 보나와 다영은 고성 맛집 도장 깨기를 예고했다. 여행에 앞서 ”제가 또 맛집 하난 기가 막히게 잘 찾아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보나. 이에 두 사람은 막국수와 보쌈을 시작으로 능이 닭백숙, 물회, 오징어순대, 문어곱창전골에 이르기까지 고성의 산해진미를 폭풍 흡입해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폭풍 먹방을 위한 보나의 극단적 선택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에 놀란 다영이 “언니, 자꾸 풀지 마요! 우린 걸그룹이에요!”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해 궁금증이 더욱 고조된다.

다영은 문어곱창전골로 생애 첫 곱창을 영접하고 감동을 금치 못한다. 처음 느끼는 곱창의 식감과 맛에 갸우뚱하던 다영은 끝도 없이 손이 가는 맛에 이내 “곱창느님, 이 세상에 계셔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격한 감동을 토해내 웃음을 유발한다. 이에 걸그룹 이미지를 내려놓게 만든 강원도 고성 먹거리의 맛과, 우주소녀 보나와 다영의 위대한 푸드파이터 면모에 관심이 증폭된다.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