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화 많은 형님들, 특단의 조치로 ‘템플스테이’ 체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는 형님’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 멤버들이 화를 다스리기 위해 템플스테이 체험에 나선다.

6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는 개교 이후 4년 만에 처음으로 수학여행을 떠난 형님들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수학여행’ 편 녹화가 진행된 당일, 형님들은 서촌과 사찰 등 서울 일대의 다양한 장소를 방문하며 추억을 쌓았다. 하지만 여행 시작부터 몸싸움은 물론 낙오자가 발생하는 위기까지 생기며 형님들다운 순탄치 않은 여정이 펼쳐졌다. 이동 중에는 다들 직접 준비해온 간식을 나눠먹으며 훈훈한 장면을 만들어냈지만 이내 서장훈의 의도치 않은 말실수로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제작진은 평소 화가 많은 형님들을 위한 특단의 조치로 템플스테이 체험을 준비했다. 형님들은 템플스테이 장소인 진관사에 도착했고, 템플스테이를 함께 할 스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스님이 “여러분이 화합되지 않는 것은 누구 때문인 것 같나”라고 묻자 형님들 중 아무도 손을 들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형님들은 스님들과 함께 발우공양, 참선 등을 체험하며 깨달음 얻기에 나섰다.

형님들의 왁자지껄 수학여행 첫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