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나 혼자 산다’서 열정 만수르로 등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배우 성훈이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뽐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6주년 무지개 운동회에서 성훈은 팀장으로서 팀을 이끌며 진정한 리더미를 발산했다.

이날 그는 지난주에 이어 무지개 운동회를 통해 경기 내내 팀원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모습으로 듬직한 팀장의 모습을 보여줬다. 우승에 욕심이 없다고 했지만 다리 찢기 게임에서 고통스러우면서도 최대한 다리를 늘리려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웃픈 장면을 선사했다.

이어 ‘손에 손잡고’ 이어달리기에서는 선두로 출전하여 시작과 동시에 눈빛이 바뀌며 유노윤호 못지않은 열정적인 자세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열정 만수르 팀장의 면모를 보였다. 줄다리기에서는 승부욕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켜 이를 악물고 줄을 잡아당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승부욕 뒤에 감춰진 성훈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다리 찢기로 힘들어하는 충재에게 “더 가도 돼, 더 가도 돼”라고 사기를 복 돋는 배려심 넘치는 리더의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고, 주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치우는 솔선수범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감탄을 안겼다.

또한 노래하는 성훈의 모습은 색다른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싸구려 커피’를 완벽하게 소화하면서 ‘데이뚜 데이뚜’를 잊게 하는 완벽한 노래 실력으로 주변의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생각보다 길어지는 노래에 주저앉아 꿋꿋이 완창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경기만 하면 승부사로 돌변하는 두 얼굴의 모습을 보였던 성훈은 “처음 목표했던 대로 즐기는데 중점을 두었다”라며 당당한 소감을 밝힘과 동시에 출연진들의 수고를 먼저 챙기는 든든한 팀장의 모습을 보여줘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성훈의 팔색조 매력이 담긴 일상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