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화영, ‘23rd BIFAN’ 여우주연상 수상 “생각지 못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임화영./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임화영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올해 칸국제영화제를 통해 제7대 장르 영화제로 공식 지정되며 전 세계를 대표하는 판타스틱 장르 영화제로 도약한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가 지난 5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임화영은 영화 ‘팡파레’로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 ‘팡파레’는 설렘으로 가득한 할로윈데이의 이태원, 영업이 종료된 한 바(BAR)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여기에 휘말린 의문의 여자와 사건 해결을 위해 모인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심리 액션 스릴러 영화다. 그는 여우주연상과 더불어 이돈구 감독의 감독상 수상으로 2관왕을 석권하며 단연 BIFAN이 주목한 화제작으로 등극했다.

극중 살인 사건에 휘말린 의문의 여자 제이 역을 맡아 사건의 키플레이어로 활약한 임화영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캐릭터의 디테일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흡인력을 선사했다. 또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임화영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 눈에 띄었다는 평이다.

임화영의 수상은 생애 첫 수상인 만큼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드라마 ‘김과장’ ‘슬기로운 감빵생활’ ‘트랩’에 이르기까지 견고히 쌓아올린 신뢰도 높은 연기로 대중을 사로잡고 있이다.

임화영은 수상 직후 “생각지도 못한 큰 상을 받아 떨린다. 먼저 ‘팡파레’의 이돈구 감독님께 감사를 전한다. 감독님 덕분에 제이를 잘 표현할 수 있었다. 감독님을 비롯해 함께 열연한 배우들, 고생한 모든 스태프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모두를 대표해서 이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생애 첫 수상의 기쁨을 나누었다.

임화영의 스크린 활약은 하반기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팡파레’의 정식 개봉을 비롯해 정우, 김대명과 함께 호흡한 영화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