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X다영, 서핑부터 바이크까지 ‘고성 액티비티’ 섭렵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급의 법칙’ 스틸./사진제공=MBC

KBS2 ‘배틀트립’에 출연한 걸그룹 우주소녀 보나 다영의 쌍둥이 같은 서핑 자태가 포착됐다.

6일 방송되는‘배틀트립’은 ‘미리 짜보는 여름 휴가-국내 편’을 주제로 김원준-홍경민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도경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전북 부안&고창과 강원도 고성 여행을 설계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주소녀 보나와 다영의 ‘고성~ 방가방가 투어’가 공개된다

이런 가운데 6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서핑보드를 타고 푸른 고성 바다를 누비는 우주소녀 보나와 다영의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에메랄드 색이 돋보이는 서핑 슈트를 쌍둥이처럼 맞춰 입고 바다와 물아일체가 된 듯한 보나 다영의 서핑 자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욱이 그런 두 사람에게서 이온음료 CF를 방불케 하는 청량미가 뿜어져 나와 보는 이들의 눈을 시원해지게 한다.

생애 첫 서핑에 도전한 보나와 다영였다. 액티비티를 전담하는 다영은 “물고기가 됐다 생각하고 바다로 갑시다”라며 보나에게 서핑을 제안했다. 이에 스쿠버다이빙 자격증까지 딸 정도로 바다와 친숙한 보나는 단 한번의 도전으로 서핑에 성공해 감탄을 자아냈다. 반면 다영은 서핑보드 위에서 “풍선인형처럼 나부끼다”라며 이내 고성을 내질러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보나와 다영은 서핑뿐만 아니라 전기 바이크 체험부터 모닝 자전거 여행까지 고성의 액티비티를 섭렵하는 여행기에 체력 방전을 호소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액티비티를 제안한 다영은 되려 “이거 누가 타자 그랬어”라며 울상을 짓는 모습으로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전언이어서 두 사람을 영혼 탈탈 털리게 만든 하드코어 고성 여행기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