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이제는 피자와 파스타다…규현 합류와 함께 시즌3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강식당3’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vN ‘강식당2’가 종영하고 ‘강식당3’이 시작됐다.

지난 5일 방송되는 ‘강식당2’의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7.2%, 최고 8.8%를 기록했다. 특히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5.4%, 최고 6.6%로 이번 시즌 자체 최고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영업을 이어나가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안재현은 아이들을 위한 신메뉴 ‘아기 짜자장밥’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가락국수의 토핑을 빼먹는 등 여전히 작은 실수들도 있지만 일이 익숙해져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던 와중, 처음으로 국물이 짜다는 컴플레인이 접수됐다. 강호동은 서비스로 냉국수를 대접하며 위기를 넘겼다.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시간, 직원 숙소 옆 건물에 숨어있던 규현은 ‘강식당’을 몰래 방문해 폭탄 선언을 했다. 다음 날부터 60CM짜리 나폴리 피자, ‘강호동 한조각 피자’를 판매한다는 것. 벽이 철거되고 화덕이 드러나는 등 하룻밤 새 ‘강볶이’는 ‘강핏자’로 바뀌었고, 순식간에 ‘강식당3’가 시작됐다.

출근하자마자 ‘강핏자’ 간판을 발견하고 멘붕에 빠진 멤버들은 본사의 횡포에 분노했다. 이내 식당으로 들어간 멤버들은 규현을 발견하고 반가워했다. 복귀를 축하하던 것도 잠시 방송 말미 본사의 지시로 강호동이 급작스럽게 가락국수 대신 파스타를 맡게 되는 사실이 공개되며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식당3’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