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악플의 밤’ 악플에 억울 토로 “저 털밍아웃까지 했는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악플의 밤’ 스틸./사진제공=JTBC2

JTBC2 ‘악플의 밤’에서 배우 김승현과 신화의 전진이 양지로 나온 악플들을 낭송하며 색다른 토크전을 펼쳤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지난 5일 방송된 3회에서는 90년대 시조새 김승현과 전진의 색다른 장수 악플 낭송이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데뷔 20년차를 뛰어넘은 김승현과 전진은 오랜 활동기간 동안 동고동락한 장수 악플들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먼저 전진은 대다수의 악플들을 모두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쿨하게 ‘인정’을 외치는 입과 다소 분위기가 다른 표정에 주변에서는 “화가 난 것이 아니냐”며 전진의 악플 인정에 진위를 가리기에 나섰다. 결국 전진은 “요새는 전진이 아니라 후진 중인 듯”이라고 악플에 노인정을 선언하며 “댓글을 쓴 분의 나잇대가 궁금하다. 유치한 것 같다”며 돌직구 멘트를 날렸다.

김승현은 악플을 읽던 도중 “김승현은 옛날에도 연기 못 했음. 한때 얼굴 하나로 먹고 살았음”이라는 악플에 웃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악플 속 깨알 같은 외모 칭찬에 뿌듯했기 때문이다. 이에 김승현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악플 인정을 외치며 “모든 걸 잘 할 수는 없잖아요”라며 능청스럽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승현은 가족들에게 달린 악플에 대한 심경 고백을 하기도 했다. 김승현은 “딸이 악플들을 보고 많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김승현은 과거 딸 수빈이를 숨겼던 이유부터 대인기피증 고백에 이르기까지 솔직한 속내를 내비쳐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MC들의 폭탄 발언들도 안방을 발칵 뒤집었다. 신동엽은 “첫 방송 이후 ‘설리 마약 얘기 나올 때 동엽신 움찔했을 듯’이라는 악플이 눈에 띄었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모든 출연진은 현실 웃음을 터뜨리며 연거푸 생수를 들이켜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막내 설리는 “진짜에요? 그런 거로 간 적 있어요?”라고 말하며 순수한 눈빛을 장착, 신동엽을 당황시켜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신동엽은 “아이들도 알아야 할 것 같아서 ‘아빠는 잘못을 해서 벌을 받았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고 고백했다.

또한 설리는 ‘악플의 밤’에 달린 악플 읽는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별거 없네라는 악플에 억울함을 호소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마약얘기가 왜 안세요? 저 털밍아웃까지 했는데”라며 돌직구 멘트를 던져 좌중을 포복절도케 했다.

‘악플의 밤’은 3회를 거치는 동안 설리 뿐만 아니라 메인 MC 신동엽까지도 자신의 악플과 과거 잘못까지도 겸허히 인정 하고 솔직하게 대화 하는 여유가 생겨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같은 진솔한 토크는 ‘악플의 밤’이 왜 기존 토크쇼와 다른 지 그 변화를 보여줬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