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참견인들, 육전부터 멘보샤까지…‘좌충우돌 정성 가득 요리 대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지적 차견 시점’ 스틸./사진제공=MBC

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 이승윤이 정성 가득한 좌충우돌 요리 대결을 펼친다. 여유로운 이들과 혼돈의 카오스 그 자체인 이들 중 1등은 누구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오늘(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니저들의 희망 메뉴를 직접 요리하는 참견인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6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요리에 여념이 없는 참견인들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매니저들이 밝힌 MT에서 먹고 싶은 메뉴를 전해 들은 참견인들이 직접 두 팔을 걷어붙이게 된 것. 참견인들은 육전부터 멘보샤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메뉴들에 멘붕에 휩싸였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이영자, 송은이, 양세형은 여유롭게 차근차근 요리하고 있는 반면 전현무, 유병재, 이승윤은 보기만 해도 요란스럽게 허둥지둥 요리하고 있어 웃음을 더한다. 특히 이들 중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 정도의 수준급 요리 실력을 자랑한 참견인이 있었다고 해 궁금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자신의 희망 메뉴를 맛보는 양세형 매니저와 그의 평가를 숨죽여 기다리는 참견인들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참견인들은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음식들을 내놓으며 “맛 평가는 눈치보지 말고 솔직하게!”라고 말했고 이에 매니저들은 100% 솔직한 평가로 참견인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매니저들을 위한 참견인들의 요리 대결 현장과 1등의 주인공은 이날 오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