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상영금지가처분 첫 심문 ‘합의 무산’…법원 결정 기다려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의 저작권 논란과 관련한 재판에서 끝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60부(우라옥 부장판사)는 5일 영화 ‘나랏말싸미’의 상영을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첫 심문기일을 열었다.

‘나랏말싸미’는 한글을 만든 세종과 창제 과정에 함께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사극. 배우 송강호, 박해일, 故 전미선 등이 출연한다.

앞서 도서출판 나녹은 “영화 제작사와 감독이 출판사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우리가 저작권을 보유한 책 ‘훈민정음의 길-혜각존자 신미평전’의 내용을 토대로 영화를 만들었다”며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 조철현 감독, 배급사인 메가박스중앙 등을 상대로 영화 상영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영화사 두둥 측은 “훈민정음 창제 과정에서 불교계 신미가 관여했다는 이야기는 ‘신미평전’ 출간 훨씬 이전부터 제기된 역사적 해석”이라며 ‘신미평전’이 영화 ‘나랏말싸미’ 원저작물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날 재판에서 양측은 영화의 엔딩 크레딧에 ‘나녹출판사’라는 명칭이 들어갈지를 두고 논쟁을 벌였다. ‘신미평전’ 저자인 박해진 작가는 제작사와 자문 계약을 맺은 만큼 ‘자문 박해진’으로 엔딩 크레딧에 올라간다.

나녹 측은 “엔딩 크레딧에 ‘나녹출판사’를 올리는 정도면 원만히 합의하고 소를 취하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제작사 측은 “지금 엔딩 크레딧이 마감돼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에 참석한 오승현 두둥 대표와 조철현 감독은 “법원의 정확한 판단을 받지 않으면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비판, 노이즈마케팅을 의도했다는 비판을 계속 받을 것”이라며 “박 작가의 책을 참고한 것은 맞지만, 원안은 따로 있다. 시나리오 자체는 조 감독의 창작물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논란이 나오지 않게 박해진 작가의 책뿐만 아니라 국내에 나온 거의 모든 책을 다 봤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조정을 권유했지만, 양 측은 물러서지 않았다. 결국 재판부는 심문을 종결하고 합의를 거쳐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나랏말싸미’는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