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는 건드리지 마라”… 김의성, 日 연예인 퇴출 주장에 ‘사이다 일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의성-그룹 트와이스 멤버 사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의성이 아베 정부의 대한(對韓) 무역 보복 이후 트와이스 사나 등 일본인 멤버를 퇴출해야 한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에 일침을 가했다.

김의성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베가 날뛰는데 왜 사나를 퇴출시키나. 토착왜구를 쫓아내야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댓글에 “아무튼 사나는 건드리지 마라”고 강조했다.

김의성 페이스북.

이에 네티즌은 “김의성 사이다” “나이스” “사나 말고 아베 퇴출 가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 한다며 ‘보복 조치’를 취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일본 기업 제품 불매 운동’ 여론이 확산됐다. 이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일본 출신 가수들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트와이스 멤버 사나와 모모, 미나, 그룹 아이즈원 멤버 미야와키 사쿠라, 혼다 히토미, 야부키 나코 등의 이름을 언급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