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뱅 새 MC’ 골든차일드 보민, “금요일 저녁 책임지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의 보민./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골든차일드 보민이 5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데뷔해서 꼭 한 번쯤은 음악 방송 MC를 해보고 싶었는데 ‘뮤직뱅크’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라고 했다.

보민은 KBS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의 새 고정 MC로 발탁돼 배우 신예은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5일 첫 생방송을 앞두고 있다.

보민은 “부족하지만 점점 성장해 금요일 저녁을 책임질 수 있는 최보민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보민은 2017년 보이 그룹 골든차일드로 데뷔해 ‘담다디”렛미”지니’ 등을 발표했다.

최근 종영한 웹드라마 ‘에이틴 2’에서 류주하 역을 맡았다.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도 캐스팅됐다.

최보민이 새롭게 진행을 맡은 ‘뮤직뱅크’는 매주 금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