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DAY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치명적 관전포인트 넷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포스터. /사진제공=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이 5일 밤 11시,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오세연’에서는 어른들의 강렬하고 매혹적인 멜로를 선보인다.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고 짜릿할 ‘오세연’의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살펴본다.

◆ 믿고 봐도 좋을 탄탄한 스토리

‘오세연’은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원작은 도발적 러브스토리를 섬세한 심리묘사로 그려내며 수작이라는 극찬을 이끌었다. ‘오세연’은 이처럼 원작을 통해 이미 검증된 탄탄한 구성 위에 한국의 짙은 멜로 감성을 더해 스토리를 완성했다. 주요 배우들은 스토리와 감정에 몰입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 안방극장을 뒤집을 치명적 사랑의 열기

‘오세연’은 격정 멜로 장르의 드라마다. 오로지 사랑이라는 인간 본연의 감정에만 집중해 극을 이끌어간다. 전혀 다르지만 무미건조했던 것만은 똑 같은 일상을 보내던 네 남녀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치명적 사랑에 홀리듯 빠져든다. 그리고 이 사랑은 출구 없는 감옥처럼 네 남녀를 가둬버린다. 이 과정에서 사랑이라는 감정이 얼마나 인간의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지, 얼마나 강렬한지 보여줄 것이다.

◆ 감수성을 자극할 명대사 향연

‘오세연’이 티저부터 주목 받은 것은 듣는 순간 아련한 감수성을 자극하는 대사들이다.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 “신이시여, 부디 저를 시험하지 말아주세요” 등 길지 않은 대사 속에 ‘오세연’ 속 치명적 사랑의 파동이 고스란히 녹아 들었다. 사랑이라는 보편적 감정을 함축적이고 강렬하게 담아낸 대사들은 ‘오세연’을 더욱 깊이 있게 만들어 줄 전망이다.

◆ 멜로 최적화 배우들의 시너지

멜로드라마에서 배우들의 연기력은 매우 중요한 요소다. 사랑으로 인해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면서도 밀도 있게 표현해야 하기 때문이다.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을 비롯한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오세연’을 위해 모였다. ‘오세연’ 제작진은 본방송 전부터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이 100%”라고 자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