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L 소녀’ 임은경 ‘비디오스타’ 출연 #20년 전속계약 #36년 모태솔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임은경./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일명 ‘TTL 소녀’ 임은경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개척자 특집, 방송가 콜럼버스의 재림’ 편으로 반가운 근황의 아이콘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 등이 출연해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화려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임은경은 1999년 한 이동통신사 모델로 데뷔해 ‘TTL 소녀’라 불리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름도 나이도 공개하지 않는 신비주의 콘셉트로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 스타였다.

이날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임은경은 36살인 현재까지도 모태 솔로라며 웃지 못할 고백을 했다고. “언제까지 모태 솔로였느냐?”는 MC의 질문에 “혼자 짝사랑은 많이 해봤다”며 “집 밖을 잘 안 나간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집 밖을 안 나가면 집으로 들이면 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어 임은경은 솔로 탈출 기원을 위한 매력 발산 무대를 선보였다. 임은경은 청순한 이미지에 맞게 ‘보랏빛 향기’를 열창했고, 브루노&보쳉과 함께 ‘성인식’ 무대까지 보여주며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고.

또한 임은경은 20년 전, 캐스팅부터 TTL 소녀로 데뷔까지 시켜줬던 소속사와 지금까지도 인연을 맺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소속사 대표는 “우리 은경이는 알고 보면 재밌는 아이인데 예능이 서툴다”며 음성 메시지를 보내와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그간의 신비로운 이미지를 깨고 싶다며 엉성한 댄스 실력부터 뜻밖의 노래 실력, 즉석 소주 CF 도전까지 선보인 임은경의 활약은9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