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스타와 디자이너 간 협업으로 세계 시장 노린다

SBS '패션왕' 출연진

SBS ‘패션왕’ 출연진

스타와 디자이너 간 독특한 협업이 예능 프로그램으로 들어왔다.

오는 11월 17일 첫방송하는 SBS ‘디자인 창조 프로젝트! 패션왕 코리아'(이하 ‘패션왕 코리아’)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패션왕 코리아’는 여덟 명의 스타와 아티스트, 그리고 여덟 명의 디자이너가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미션을 수행하며 경연을 펼치는 패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각 팀은 매주 주어진 미션에서 창조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의상을 선보인다.

가수 윤건, 소녀시대 티파니, 씨스타 보라, 방송인 김나영, 붐, 배우 이지훈, 비주얼아티스트 추미림, 금속공예가 임동욱 등이 스타 출연자로, 디자이너 남윤재, 이주영, 박윤정, 지일근, 정두영, 이지은, 장형철, 김홍범 등이 디자이너 출연자로 각각 2인씩 팀을 이뤄 총 8팀이 디자인 경연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에서는 심사위원 대신 패션 피플 100인이 현장 투표를 통해 최고의 콜라보레이션 팀을 선정해 대중이 즐기고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의상을 선정한다는 점이 기존 서바이벌 프로그램과의 차별 코드로 읽힌다.

SBS '패션왕' 에 출연하는 김나영 소녀시대 티파니 씨스타 보라(왼쪽부터)

SBS ‘패션왕’ 에 출연하는 김나영 소녀시대 티파니 씨스타 보라(왼쪽부터)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진행된 ‘패션왕 코리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나영은 “얼마나 예쁘고 대중이 좋아하는 옷을 만드느냐를 기준으로 현장 투표를 통해 정하는 방식이 새로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소녀시대 티파니도 “대한민국 아이돌들이 누군가 입혀주는 대로 옷을 입는 게 아니라 스스로 패션을 만들어내고 연출할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힌 데 이어 윤건은 “음악과 패션은 모두 시대를 담아내고 표현한다고 생각한다”며 “디자이너들과 작업하면서 공감대가 많았던 반면 너무 긴장되고 떨리더라”고 전했다.

디자이너들은 ‘패션 세계화’에 대한 의미부여를 들려주었다.

김홍범 디자이너는 “디자이너 입장에서는 방송에서 보여지는 서바이벌 경연은 독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한국의 패션을 세계에 알리자는 기획의도가 와 닿았다.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디테일하게 보여줄 수 있는 제작의도가 맘에 들어서 참여하게 됐다. 맘껏 즐겨달라”고 전했다.

실제로 최종 우승자에게는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 전문 컨설팅을 통한 성공전략 지원 및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 지원 등의 기회를 제공한다.

책임 프로듀서인 이상수 팀장은 “창조경제가 화두인 시점에 패션 산업이 아이돌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해 한류를 이끌 수 있는 새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며 “향후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등 해외 진출에도 좋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