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피오X강미나X신정근X배해선, 호텔리어 4인방으로 등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텔 델루나’ 호텔리아 4인방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의 호텔리어 4인방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블락비 멤버 피오), 강미나(구구단 멤버 미나)가 공개됐다.

‘호텔 델루나’에서 신정근, 배해선, 표지훈, 강미나는 각각 스카이바 바텐더 김선비, 객실장 최서희, 프론트맨 지현중, 인턴 김유나를 연기한다. 이들은 밤이 깊어 인적이 끊기고 도심이 잠들 때,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그 화려한 실체를 드러내는 ‘령빈(靈賓)’ 전용 호텔 델루나의 호텔리어들이다.

호텔 델루나의 최장 근무자 스카이바 바텐더 김선비(신정근 분)는 무려 500년 근무경력을 갖고 있으며 과거 장원급제까지 한 선비였다. 그는 자긍심이 강해 하버드 MBA를 수료한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과 종종 ‘엘리트력(力)’을 겨룬다. 200년 근무 경력의 객실장 최서희(배해선 분)는 딱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갖춰 마치 여사님처럼 보인다. 그는 실제로 뼈대 있는 조선 명문가의 종손 맏며느리였다.

호텔 델루나의 프론트맨 지현중(표지훈)은 한국 전쟁 통에 사망했으며 70년째 근무 중이다. 예의 바르고 착하지만 일하기 싫어하는 영락없는 십대 소년의 모습이다.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 김유나(강미나 분)는 델루나의 인턴으로 들어온다. 그에겐 기구한 사연이 숨겨져 있다.

‘호텔 델루나’ 제작진은 “귀신 손님만 받는 델루나 호텔의 근무자들도 귀신이다. 인턴으로 들어온 김유나 뿐 아니라 모두 서로 다른 비밀을 갖고 ‘호텔 델루나’에 모였다”고 해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 장원급제까지 했던 선비와 조선 명문가의 종손 맏며느리가 호텔 스태프로 일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호로맨스물이다. 오는 13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