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오늘(5일), 우금티 전투 시작… “배우·제작진, 모든 열정 쏟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녹두꽃’./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우금티(우금치) 전투가 시작된다.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은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담은 민중역사극이다.

오늘(5일) 방송되는 ‘녹두꽃’ 41~42회는 더욱 유의미하다. 동학농민혁명 역사상 가장 큰 전투이자 가장 참혹한 전투로 기록된 우금티(우금치) 전투가 그려지기 때문이다. 역사가 스포일러이기에 우리는 그 결과를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껏 많은 역사적 순간들을 가슴 뜨겁게 그려낸 ‘녹두꽃’이기에 우금티 전투를 어떻게 화면 속에 옮겨 놓을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41~42회 본방송을 앞두고 우금티 전투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처절하고 또 처절한, 그래서 눈을 뗄 수 없는 역사적 순간으로 순식간에 빨려 들어간 느낌이다.

의병들은 검은 야욕을 보이는 일본을 조선에서 몰아내고자 목숨 걸고 싸웠다. 신분을 막론하고,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의병’이라는 이름으로 모여 나라를 위해 싸웠다. 그런 그들 앞을 막은 것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조선-일본의 연합군이었다. 그럼에도 의병들은 싸우고 또 싸웠다.

‘녹두꽃’은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 등 실존 인물들과 백이강(조정석 분), 백이현(윤시윤 분), 송자인(한예리 분) 등 허구의 인물들을 절묘하게 엮어내며 스토리를 풀어냈다. 그 안에 고부 봉기, 황토현 전투, 황룡강 전투, 갑오왜란, 갑오개혁 등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녹여내며 그 시대를 살았던 민초들의 뜨거운 울분과 열망을 담아냈다.

이 열망이 오늘(5일) 우금티 전투를 통해 폭발하는 것이다. ‘녹두꽃’의 분수령과도 같은 순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만큼 제작진과 배우들은 열정과 에너지를 쏟아내며 우금티 전투 장면 촬영에 임했다는 전언이다.

‘녹두꽃’ 41~42회는 오늘(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