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양요섭, 소속사 후배 신지훈 데뷔 응원

현아 인스타그램(위쪽)과 양요섭 인스타그램

현아 인스타그램(위쪽)과 양요섭 인스타그램

포미닛 현아와 비스트 양요섭이 소속사 후배 가수 신지훈의 데뷔를 응원했다.

16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막둥이 지훈이 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메신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포미닛 권소현과 비스트 윤두준을 비롯해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신지훈은 메신저 대화창에서 “제 첫 음반이 발매됐는데요! 선배님들께 신고하고자 무례함을 무릅쓰고 이렇게 기쁨반 설렘반으로 인사 드립니다”고 먼저 말을 건넸다.

이에 포미닛 권소현은 “귀엽다”며 “활동 열심히 해요. 응원할게요!”라고 응원했으며, 비스트 윤두준은 “지훈아 힘내라. 노지훈 화이팅!! 농담이고 노지훈도 화이팅, 우리 막내 신지훈 화이팅!!”이라며 재치 있는 메시지를 보냈다.

비스트 양요섭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New)지훈 렛츠고’라며 응원의 글귀를 남겼다.

신지훈은 16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곡 ‘라잇 데얼(Right there)’을 공개했다. ‘라잇 데얼’은 비스트 용준형과 작곡가 김태주의 공동 작품으로 슬픈 가사의 서정적인 발라드곡이다. 잔잔한 피아노와 웅장한 스트링 선율이 잘 어우러진 편곡이 돋보인다. ‘라잇 데얼’은 공개 직후 각 음원차트 상위권에 위치하며 선전하고 있다.

신지훈은 ‘라잇 데얼’로 데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