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2’ 유세윤, “메인 MC 맡은 김종국, 아령이라도 쥐어주고 싶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종신,윤민수,소유,UV(유세윤,뮤지),김종국,더콜2

Mnet 새 음악 예능 ‘더 콜2’의 출연진./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유브이의 유세윤이 Mnet 새 음악 예능 ‘더 콜2’에서 메인 MC를 맡은 김종국에 대해 “김종국의 왼손에 아령이라도 쥐어드리면 편할까란 생각이 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세윤은 5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 1층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열린 Mnet 새 음악 예능 ‘더 콜2’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더 콜’은 각 분야에서 인정 받은 유수의 가수들이 정체를 숨긴 아티스트에게 러브콜을 보내 협업하는 콘셉트다. 시즌 2에는 20팀 이상의 가수들이 출연한다. 윤종신, 윤민수, 소유, 유브이가 각자 맡은 ‘뮤직 패밀리’를 최고로 만들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과 구애 작전을 펼친다. 이들은 이름, 성별, 나이, 장르 등 모든 정보를 숨긴 채 등장하는 가수의 ‘러브콜 스테이지’를 보고 오직 음악만으로 파트너를 선택한다. 김종국은 출연진을 아우르는 역할을 한다.

김종국의 진행 실력에 대해 유세윤은 “김종국은 내가 감히 평가할 수 없는 가수 대선배다. 또 김종국과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 때부터 계속 호흡을 맞춰 온 상황이다. 하지만 출연진과 떨어져있는 상황에서 혼자 MC를 보는 것을 보니 외로워 보이기도 하고 다급해 보이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러나 김종국은 (명실상부) 최고의 MC이자 가수이자 운동선수”라고 덧붙였다.

‘더 콜2’는 이날 저녁 7시 40분 첫 회를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