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kg→55kg···확 달라진 다나, “행복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다나. / 제공=쥬비스

가수 다나가 확 달라졌다. 지난 4월 82kg까지 불어난 체중을 공개하며 주목받은 그가 27kg을 감량했다. 현재 55kg으로, 최근 수영복 잡지의 화보 촬영까지 마쳤다.

다나는 5일 군살 없이 탄탄한 모습으로 찍은 수영복 사진을 공개했다. 과거의 모습과 비교한 사진까지 덧붙여 180도 다른 모습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다나는 연인과의 결별과 지인의 죽음 등으로 인해 극심한 우울증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러 종류의 약을 복용하고 불면증과 야식, 폭식으로 체중이 82kg까지 늘어났다. 과거 방송에서 보여준 밝고 씩씩한 모습이 아니어서 팬들의 충격도 컸다.

다나는 자신의 건강과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82kg이었던 체중을 55kg까지 감량하며 수영복 화보 촬영까지 해냈다.

다나의 다이어트를 담당했던 전문 컨설턴트에 따르면 다나는 극심한 우울증으로 인해 몸도 마음도 불안정한 상황이었다. 낮과 밤이 바뀐 생활로 인해 자율신경의 불균형이 생겼고 그로 인해 대사 능력이나 식욕통제 능력이 떨어졌디. 이에 따라 자율신경의 균형을 개선해 건강한 생체리듬을 맞추는 데 초점을 맞춘 다이어트 방법을 진행했다고 한다.

다나는 “다이어트를 하기 전까지 우울증을 이겨낼 수 있을 거란 기대도 생각도 하지 않았다. 특히 불어난 체중 때문에 수영복 잡지 화보 촬영과 같은 일은 꿈도 꾸지 않았는데 수영복을 입고 카메라 앞에서 웃고 있는 내 모습을 보니 조금 낯설지만 행복하고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