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태국 멸종위기종 대왕조개 채취 논란… SBS 측 “가이드라인 준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왕조개를 사냥해 먹는 ‘정글의 법칙’ 출연진. /사진=SBS ‘정글의 법칙’ 영상 캡처

SBS 예능 ‘정글의 법칙’ 출연진이 멸종위기종으로 보호 대상인 대왕조개를 채취해 먹었다는 이유로 태국 국립공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5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는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책임자인 나롱 꽁-이아드와 꼬 끄라단 감독관인 암낫 양랑은 전날 깐땅 경찰서에 SBS 프로그램과 관련한 수사를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태국 현지에서 해양 및 해양자원부에 ‘정글의 법칙’ 방송 내용을 지적하는 민원도 제기됐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대왕조개는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다. 이를 채취할 경우에는 최대 2만바트(약 76만원)의 벌금이나 5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두 처벌을 모두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문제는 지난달 29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에서 배우 이열음이 바다사냥에 나서 여러 차례 도전한 끝에 대왕조사 3마리를 사냥했다는 내용에서 발생했다. 예고편에는 출연진이 대왕조개를 먹는 모습도 포착됐다.

SBS 측은 “‘정글의 법칙’ 팀은 현지 공기관(필름보드, 국립공원)의 허가 하에 그들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촬영을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