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서천석 박사 “최고의 아빠가 되기 위한 조건은 유머와 힘 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방구석1열’

소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 박사가 ‘최고의 아빠’가 되는 방법을 공개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다.

이날 ‘방구석1열’은 영화 ‘미라클 벨리에’와 ‘원더’를 다룬다. 두 작품은 모두 실화에서 영감을 얻은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장애에 대한 편견에 맞선 가족의 성장을 유쾌하게 담아내 호응을 얻었다.

통찰력 있는 심리 분석과 따뜻한 위로로 부모와 아이에게 힘을 주는 서천석 박사도 출연해 힘을 보탰다. 최근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서 박사는 ‘원더’에 대해 “극중 어기의 가정은 사실 완벽하다. 유머는 우리 삶을 이끌어가는 중요한 에너지 중 하나인데, 어기의 아빠는 늘 유머러스한 모습으로 가정의 윤활유 역할을 한다”면서 “‘힘 뺀 아빠’가 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MC 윤종신은 공감하면서도 “그런 모습을 보이면 아내는 ‘당신은 생각이 있어, 없어?’하면서 혼내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종신은 ‘원더’의 마지막 장면에 대해 “영화의 엔딩은 누구나 예상 가능한 ‘착한 엔딩’이었다. 반전은 없었지만 엔딩으로 가는 과정이 탁월했던 영화”라고 평가했다. MC 장성규는 “육아의 ‘정답지’처럼 느껴진 인생 최고의 영화”라고 덧붙였다.

서천석 박사는 두 영화의 공통된 주제인 ‘성장’에 대해 “두 영화의 가족들처럼 역경과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서로에 대해 더 알고, 성장하게 된다.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는 삶이 가치 있는 삶이라는 걸 보여줬다”고 설명해 공감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