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북미투어·새 앨범 작업 차 캐나다 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임창정 북미투어./사진제공=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

가수 임창정이 북미투어와 새 앨범에 박차를 가한다.

임창정은 지난 3일 북미투어와 새 앨범 작업 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했다.

캐나다로 향한 임창정은 오는 6일 토론토를 시작으로 13일 밴쿠버, 20일 로스앤젤레스, 27일 뉴욕 공연으로 글로벌 활동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또한 오는 9월 발매를 앞둔 15집 앨범의 작사와 앨범 편곡 작업, 앨범 재킷촬영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전 세계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는 임창정은 글로벌 스타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는 전문가들과 함께 엔터테인먼트 교육은 물론 30년 동안의 배우, 가수 활동에서 쌓은 본인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글로벌 스타 육성 프로젝트인 ‘YES I CAN’(예스 아이 캔)을 진행 중이다.

현재 ‘YES I CAN’에서는 글로벌 스타를 꿈꾸는 청춘들이 연일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에 한창이라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