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나희, 백령도 주민 위한 평화 콘서트+봉사활동 ‘훈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김나희. / 제공=타조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김나희가 넘치는 끼로 백령도 주민들과 화합했다.

김나희는 지난 4일 인천광역시 옹진군에 위치한 백령도에 방문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 출연한 12명이 펼치는 ‘백령도 평화 무료콘서트’에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봉사활동과 주민들을 위한 특별 위문 공연도 했다.

이날 김나희는 백령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평화 무료콘서트’의 무대에 올라 ‘미스트롯’에서 불러 화제를 모은 ‘까르보나라’를 열창했다. 발랄한 매력과 가창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어 홍자와 ‘콩깍지’로 듀엣 호흡을 맞춰 호응을 얻었다.

김나희는 콘서트에 앞서 요양원과 경로당, 군부대를 방문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군부대(백마부대)를 찾아 직접 점심식사를 배식하며 군인들을 위문했고, 몸이 불편해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경로당에서 노래교실을 여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주민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백령도에서 콘서트를 한다는 생각도 못했는데 정말 신기하면서 설렜다. 인천에서 배를 타고 출발하는데 날씨가 좋지 않아 걱정도 들었다. 살면서 처음으로 4시간 이상 배를 타서 신기했다”며 “콘서트 시작 전 요양원에 방문해 봉사활동도 하고 백령도 주민들을 위한 무료 콘서트에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고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KBS 28기 공채 코미디언 출신인 김나희는 개그는 물론 연기와 노래, 춤까지 다방면으로 끼를 보여주며 인기를 얻었다. 새로운 도전인 ‘미스트롯’에서는 톱(TOP)5에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