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데뷔 62년 안성기, 도전은 끝이 없다…구마·라틴어 대사 어떻게 준비 했을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사자’ 안성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사자’의 안성기가 구마의식부터 라틴어대사까지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완성해 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담는다. 박서준을 비롯해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은다. 특히 안성기는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구마 사제 ‘안신부’로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완성해 눈길을 끈다.

올해로 데뷔 62주년을 맞이한 베테랑 안성기는 뜨거운 열정과 노력으로 안신부를 완성했다. 그는 “대단한 에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성기는 바티칸에서 파견된 구마 사제 안신부를 연기하기 위해 촬영 두 달 전부터 라틴어 대사를 준비했다. “하루에도 수십 번씩 라틴어 대사를 되뇌었다”고 말할 만큼 철저하게 준비했다. 김주환 감독은 “라틴어 대사를 완벽히 체화하셨다. 현장에서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끌어모은다.

영화 ‘사자’의 안성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특히 안성기는 지난 제작보고회에서 즉석 제안에도 불구하고 라틴어를 술술 구사해 화제를 모았다. 카리스마도 남달랐다. 안성기는 “구마 의식 장면은 감정에 충실하려고 했다. 감정에 걸맞은 행위와 액션을 통해 진지하면서도 힘있게 표현했다”라고 했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