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지키겠다”…‘검블유’ 지승현, 아내 전혜진 향한 ‘단짠 사랑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지승현의 진심 어린 사랑이 애잔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 10회에서 지승현(오진우 역)은 아내인 송가경(전혜진 분)의 곁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묵묵히 지켜내고 보호했다.

그동안 오진우는 송가경과 정략 결혼해 비즈니스 파트너로 서로에게 무관심한 부부 관계를 이어왔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송가경을 향한 진심 어린 애정이 짙게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진우의 뜨거운 진심과 묵직한 위로가 애잔 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오진우는 가경이 이혼을 선언하자 담담하게 받아들였고, 그를 이해했다. 진우는 가경의 부모에게 “가경에게 연락하지 말라”며 “송이사랑 제가 보기보다 유대감이 깊습니다. 부모가 뻔히 있는데도 버려진 자식이라는 공통점이 있거든요”라고 말했다.

진우는 버스정류장에 앉아 울고 있는 가경에게 다가가 말없이 손수건을 건넸다. 이후 그는 자신이 비워두고 사용하지 않았던 빈 집으로 가경을 안내했다. 진우는 “딱 하나만 묻자. 이혼 사유 중에 나도 포함이야?”라고 물었고, 가경이 “아니”라고 답하자 그는 “그럼 됐어”라고 했다. 진우는 걸어 나가며 “아, 비밀번호는 당신 생일. 푹 쉬어”라고 말했다. 가경을 향한 진우의 마음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진우는 자신의 모친 희은(예수정 분)을 만나 가경과 이혼하겠다고 말했다. 희은이 이를 비웃으며 반대하자 그는 “이러니 더더욱 이혼을 해야겠네요. 며느리 스토킹하는 시어머니로부터 그 사람 지켜야죠. 그래도 남편인데”라고 말하며 가경의 편에 섰다.

이후 진우는 캐리어에 가경의 옷과 물건들을 챙겨 찾아갔다. 그는 가경이 혼자 저녁 식사를 차려 놓은 것을 보고 신기한 듯 쳐다봤다. 진우는 미역국 맛을 보고는 가경의 서툰 솜씨가 귀여운 듯 웃었고, 가경을 다정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지승현은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눈빛 연기와 감정 연기로 오진우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특히 가경의 곁을 묵묵히 지키고 자신의 모친으로부터 아내를 보호하고 위로하는 장면들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함과 동시에 안방극장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