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최고 시청률 경신…안정환·이광연의 풋살 게임 ‘시선집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과 이광연이 어쩌다FC와 호흡을 맞춘 풋살 게임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는 시청률 4.6%(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뛰어넘었다. 2049 타겟 시청률은 2.4%로 목요일에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안정환과 이광연이 어쩌다FC와 2:4 풋살 게임을 하는 부분이다. 시청률은 5.8%까지 치솟았다. 국가대표 후배 이광연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직접 게임에 나선 감독 안정환은 수적인 불리함과 어쩌다FC의 반칙에도 아랑곳 않는 놀라운 실력으로 8:3 승리를 이끌었다.

“왜 이렇게 열심히 뛰느냐”고 묻는 정형돈에게 안정환은 “내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래야 다음에 경기할 때 모두가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감독 안정환과 스페셜 코치 이광연의 특훈을 받은 어쩌다FC는 다음 방송에서 새로운 전설 영입과 첫 야간·우천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