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아랑, 미녀 기상캐스터 대활약…걸그룹 댄스+에피소드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강아랑, 임하룡, 김경식, 김태균, 문희준 / 사진=KBS

기상캐스터 강아랑이 상큼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는 개그맨 임하룡, 김경식, 김태균, 가수 문희준, 기상캐스터 강아랑이 출연했다.

이날 임하룡은 그 명성에 걸맞게 입만 열면 빵빵 터지는 활약을 보였다. 아들의 결혼식에 하객만 2천 명이 왔다는 이야기로 연예계 인맥 부자의 위엄을 보여주는가 하면, 임하룡이 과거 25세 때 찍은 노안 굴욕 사진은 “눈물 쏙 빠지게 웃었다”, “역대급 재미다”와 같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경식은 영화 소개 프로그램을 18년 동안 지켜온 비결을 밝혔다. 이와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이 ‘영화 사기꾼’ 김경식의 화려한 언변에 속아 재미없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잇따라 이어진 ‘영화 사기’ 피해자들의 제보는 TV 앞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25년 차 개그맨 김태균과 원조 예능돌 문희준의 거침없는 입담이 안방극장을 초토화 시켰다. 14년간 라디오 DJ를 맡아 온 김태균이 생방송 중 겪었던 기상천외한 에피소드들은 시청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어 문희준은 유재석을 향한 남다른 팬심부터 중간중간 토크를 더욱 유쾌하게 만드는 차진 리액션까지 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연예계 롱런 꿈나무로서 함께 자리한 기상 캐스터 강아랑의 밝고 적극적인 에너지가 눈길을 끌엇다. “장수하고 계신 선배님들에게 비법을 알아가기 위해 참여했다”고 밝힌 강아랑은 그 각오에 맞게 걸그룹 댄스, 직접 준비한 ‘해투 맞춤 기상 방송’, 아찔했던 방송 사고 에피소드들을 대방출하는 등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이러한 강아랑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