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X차은우 ‘신입사관 구해령’, 17일 넷플릭스로 전 세계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사진제공=MBC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신세경, 차은우 주연의 픽션 사극 ‘신입사관 구해령’을 서비스한다.

오는 17일 처음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이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된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영어권 지역은 한국 정규 방송 종료 1시간 후부터 공개되며 일본은 오는 9월 20일 자정부터 1회에서 20회까지 동시 공개된다.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은 오는 27일부터 매주 토요일 두 회씩 선보여질 예정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19세기 조선에 여사(여성 사관)가 있었다면?”이라는 호기심에서 시작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중종실록을 바탕으로 궁중 안에 임금의 거동과 언행을 모두 다 기록할 여성 사관을 두자는 한 관리의 제안을 왕이 받아들여 여사가 있었다면 기록될 수 있었던 새로운 조선의 모습을 담는다. 또한 구해령이 예문관의 권지에서 진정한 사관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조선판 구중궁궐 인턴 생존기는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여사관 구해령은 대중성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 신세경이 맡아 열연을 펼친다. 특히 이번 드라마는 신세경이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이후 3년 만에 출연하는 사극으로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구해령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묘한 인연인 도원대군 이림 역은 차은우가 맡았다. 차은우의 첫 사극 도전과 그가 보여줄 수려한 ‘한복 비주얼’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매 작품 빼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박기웅은 동생 이림을 아끼는 왕세자 이진을 맡는다. 그는 조선의 이상적 군주상을 제시하며 안방극장에 카리스마를 뽐낼 예정이다.

JTBC ‘솔로몬의 위증’ 이후 다시 뭉친 강일수 PD와 김호수 작가에게도 기대가 모아진다. 두 사람은 전작을 통해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흥미롭고 통찰력 있게 담아 호평을 이끌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17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방송종료 1시간 후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