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마약이 약해요?”…악플에 발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코미디언 신동엽·김숙과 가수 김종민, 배우 설리가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의 첫 회를 마친 소감을 밝힌다.

악플(악성 댓글)을 양지로 꺼내 이야기를 나누는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을 직접 읽으며 속내를 털어놓는 과정을 담는다. 5일 방송에는 배우 김승현과 그룹 신화의 전진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MC인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는 ‘악플의 밤’의 첫 회가 나간 뒤 후일담을 말했다. 솔직한 발언으로 주목받은 설리는 “재미있게 봤다. 외할아버지도 재미있게 보셨다고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이내 ‘악플 읽는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별거 없네’라는 악플에 설리가 발끈해 주변 을 놀라게 했다. 설리는 “마약 이야기가 왜 안 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첫 회에서 설리는 “범법 행위는 절대 안 한다. 머리카락을 뽑을 수도 있다. 다리털도 있다”며 마약 의혹에 대한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에 설리는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이날 설리는 자신만의 악플 대응법을 주변에 전파했다. 귀여우면서도 통쾌한 대응법에 MC들은 물론 김승현, 전진도 감탄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