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작”…크나큰, 새 소속사 찾고 오는 15일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크나큰. / 제공=220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나큰(KNK)이 새로운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다시 출발한다.

5일 소속사 220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크나큰(박서함 정인성 김지훈 오희준 이동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15일 네 번째 미니음반 ‘KNK S/S COLLECTION’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나큰은 지난해 기존 소속사와 계약 해지 후 멤버들끼리 뜻을 모아 소속사 없이 음반 활동을 이어왔다. 기다림 끝에 최근 220엔터테인먼트로 새 둥지를 틀고 힘찬 새 출발을 예고했다.

앞서 크나큰은 공식 SNS에 컴백 소식과 더불어 향후 활동 일정 등을 올렸다. 새 음반의 재킷 공개를 시작으로 곡 목록, 콘셉트 사진, 뮤직비디오 예고편, 안무 예고 영상 등을 차례로 공개할 계획이다.

크나큰은 앞서 내놓은 음반 ‘론리 나이트(LONELY NIGHT)’를 통해 새 멤버 이동원을 충원했다.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로 국내외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새롭게 출발하는 새 음반으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크나큰은 220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해 힘든 시기를 겪으며 멤버들끼리 더 단단해졌다. 함께 음악에 대한 고민과 연습을 거듭하며 컴백에 대한 의지를 키웠다. 음악 고민과 간절함으로 만든 음반인 만큼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