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닐슨 뮤직 리포트 ‘톱 10 피지컬 앨범’ 1위… 올해 미국 최다 앨범 판매량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피지컬(실물) 앨범 정상에 올랐다.

최근 미국 닐슨 뮤직이 공개한 2019년 상반기 리포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발매한 미니음반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로 ‘톱 10 피지컬 앨범(Top 10 Physical Albums)’ 1위를 차지했다.

닐슨 뮤직 2019년 상반기 리포트는 미국에서 2019년 1월 4일부터 6월 20일까지 6개월간 집계된 피지컬 앨범과 디지털 다운로드, 오디오 스트리밍 등 음악 관련 수치와 트렌드를 분석한 자료다.

‘톱 10 피지컬 앨범’은 미국에서 판매된 실물 앨범의 수치를 집계한 것으로, 방탄소년단은 ‘MAP OF THE SOUL : PERSONA’로 31만 2000장을 판매량을 세웠다. 톱 10에는 방탄소년단에 이어 조나스 브라더스, 백스트리트 보이즈,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 퀸, 빌리 아일리시, 뱀파이어 위켄드, 칼리드, 힐송 유나이티드, 호지어 등이 있다.

방탄소년단은 팝 분야에서 피지컬 앨범 및 디지털 다운로드, 오디오 스트리밍 등의 판매량에 대한 수치를 합산한 ‘톱 5 장르 아티스트(Top 5 Genre Artists)’ 3위, 피지컬 앨범 및 디지털 다운로드, LP 바이닐 앨범 등의 판매량에 대한 수치를 합산한 ‘톱 10 앨범-토털 세일즈(Top 10 Albums-Total Sales)’ 4위를 기록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 ‘톱 10 피지컬 앨범’의 순위를 인용한 기사를 게재했다. 포브스는 “방탄소년단은 ‘MAP OF THE SOUL : PERSONA’로 2019년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랭킹을 이끌고 있다”며 “이 앨범은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빌보드200’ 1위를 기록했으며 비(非)영어 앨범임을 고려했을 때 대단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MAP OF THE SOUL : PERSONA’로 단일 앨범 한국 가수 최다 판매량(339만 9302장)도 기록해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등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