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김우빈·류준열, 최동훈 감독 신작 출연?… “시나리오 못 받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우빈(왼쪽부터), 전지현, 류준열./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전지현, 김우빈, 류준열 등 톱 배우들이 최동훈 감독 영화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각 배우들의 소속사는 “아직”이라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4일 배우 전지현과 김우빈이 ‘타짜 ‘도둑들’ ‘암살’ 등을 연출한 최 감독의 신작 영화에 출연 제안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는 “스케줄 문의를 받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시나리오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우빈의 소속사 싸이더스HQ도 “시나리오를 받지 못했다. 지금은 건강 회복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복귀 계획은 없다”고 했다.

앞서 출연 제안 소식이 알려진 류준열 소속사 또한 “스케줄 체크를 진행한 건 맞다. 하지만 아직 시나리오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비인두암 투병을 한 김우빈의 복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최근 김우빈은 지인들과 공식 행사에 참여하거나 여행을 함께 가는 등 건강이 많이 좋아진 모습을 보여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최 감독은 2017년 신작 ‘도청’을 준비하다 김우빈의 투병으로 제작을 중단한 바 있다. 최 감독이 새롭게 준비한 작품은 한국에 살고 있는 외계인 이야기를 담은 SF 범죄물이라는 정보 외에 제목조차 알려지지 않았다. 아직 시나리오도 미완성 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