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시청률→VOD까지 흥행 질주…‘시즌제의 진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법남녀2’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월화극 ‘검법남녀2’가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9.4%, 최고 11.1%를 돌파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평균 4.1%, 최고 4.6%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검법남녀2’는 MBC 첫 시즌제 드라마로,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열혈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공조 수사물이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즌제는 진화했고, 시청률과 화제성은 진보했다”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VOD에서도 흥행 질주를 달리고 있다. 최근 VOD 이용 점유율은 3주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고(SK브로드밴드 지상파 월정액 상품 기준), 6월 4주차부터는 단건 상품인 PPV 구매도 1위에 올라 지상파 콘텐츠 중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렇듯 ‘검법남녀2’는 새롭게 시작되는 이야기들과 법의학자와 외상외과 전문의의 대립, 이중인격 캐릭터의 등장이 주는 반전 등으로 매회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검법남녀 시즌2’ 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