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가 없어서’ 이경규 “지붕 밑에서 녹화하는 신동엽 부럽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이경규. / 제공=JTBC ‘라디오가 없어서’

코미디언 이경규가 “스튜디오 녹화를 주로 하는 코미디언 신동엽이 부럽다”고 말했다.

JTBC 팟캐스트 ‘라디오가 없어서’는 ‘한끼줍쇼’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등 인기 프로그램을 연출한 방현영 PD와 송민교 JTBC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디지털 오디오 콘텐츠다. 두 사람을 비롯한 현직 방송사 직원들과 관계자들이 방송가의 뒷이야기와 다양한 문화계 이야기를 나눈다.

이경규는 지난 3일 방송된 ‘라디오가 없어서’에서 “신동엽은 지붕 밑에서만 녹화하는 정말 머리 좋은 친구”라며 “야외 녹화를 아예 나가지를 않는다. 프로그램을 많이 진행할 수 있으니 부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tvN 예능프로그램 ‘SNL’에 출연했는데, 옆에서 신동엽이 연기를 참 잘하더라”라며 “영화 연기만 해본 나는 스튜디오 연기가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를 드은 방현영 PD는 “이경규가 출연한 ‘SNL’을 참 재미있게 봤다. 다만 대사를 못 외운 것 같았다. 두 눈이 자꾸 프롬프터 쪽으로 향하는 것 같았다”고 이경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경규는 다른 코미디언들을 지적하면서도 “사실은 후배들이 참 부럽다. 다들 비슷한 또래인 그들이 서로가 무너지지 않도록 버팀목이 돼주고 있다. 후배들은 좋은 시대에 살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라디오가 없어서’의 제작진은 이경규 편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JTBC 예능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