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적립포인트, 주말에는 무용지물

관객들이 극장을 가장 많이 찾는 주말에는 영화관 적립포인트가 사실상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메가박스와 롯데시네마가 적립포인트를 주말에 사용할 수 없도록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정진후 의원(정의당)이 영화진흥위원회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업계 3위인 메가박스가 영화를 실물구매한 후 10% 쌓아주는 적립포인트를 주말이나 공휴일은 사용할 수 없도록 해 고객의 불만을 낳고 있다.

롯데시네마의 경우 1%를 적립해주는 롯데 포인트를 언제라도 사용할 수 있게 했지만 정작 10%를 쌓아주는 롯데시네마 포인트는 샤롯데를 제외하고는 주말·공휴일에 쓸 수 없게 했다.

매출 1위인 CGV는 사정이 약간 다르다. 지난 2011년 9월 이후 주말사용이 가능하도록 정책을 변경한 것. 하지만 10%였던 적립률을 5%로 낮춰 생색내기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들 멀티플렉스 3사는 주말 주요시간대 영화 관람료를 9,000원에서 1만 원으로 인상한 바 있다.

정진후 의원은 “수천억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대형 영화 상영관에서 소비자를 유인하는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되는 적립포인트를 제대로 쓸 수 없도록 하고 있어 평일 영화관람이 어려운 직장인이나 학생들의 경우에 많은 불편을 넘어 사용자체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관람권 판매 수입과 고가의 매점 수입으로 영화 매출의 대부분으로 3분하고 있는 대형 영화관에서 적립포인트도 마케팅비용에 포함하고 있으면서 앞으로는 서비스를 해 주는 척 하고 뒤로는 사용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소비자를 우롱하고 있는 것은 반드시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