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 약국서 굳어진 얼굴+비틀거리는 모습…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봄밤’ 스틸./사진제공=MBC

MBC ‘봄밤’에서 정해인이 예상치 못한 소식에 충격을 감추지 못한다.

4일 방송되는 ‘봄밤’ 27~28회에서 정해인(유지호 역)은 약사 동료 서정연(왕혜정 역)에게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자신의 불안함과 가슴 깊이 묻어두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앞서 유지호(정해인 분)는 이정인(한지민 분)과 결혼을 약속하며 행복한 시간을 이어갔다. 아들 유은우(하이안 분)와 이정인의 다정한 모습을 바라보는 그의 미소는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봄밤’ 측이 4일 공개한 스틸컷에는 유지호가 왕혜정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충격적인 소식에 굳어진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모은다. 특히 유지호는 충격에 몸을 가누지 못하고, 왕혜정은 그런 유지호를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어 두 사람이 나눈 이야기가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짐작케 한다. 늘 침착함을 잃지 않던 유지호가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고 무너진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정해인을 혼란에 빠뜨린 소식은 4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