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vs 이광연, 승부차기 대결 펼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찬다’ 이광연 VS 안정환./ 사진제공=JTBC

‘빛광연’의 신들린 선방 쇼가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펼쳐진다.

오늘(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U-20 FIFA 남자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골키퍼 이광연이 출연한다.

이광연은 어쩌다FC 팀에게 골키퍼 훈련을 지도하기 위해 스페셜 코치로 등장했다. 이광연은 전설들과 함께 ‘딱밤 벌칙’을 걸고 승부차기 대결을 펼쳤다.

이광연은 전설들의 골을 여유롭게 막아내며 대한민국 차세대 골키퍼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그의 신들린 선방 쇼에 멤버들이 감탄한 것은 물론, 국가대표 선배 안정환 감독도 흐뭇한 미소로 바라봤다.

전설들과 1:1 승부차기 이후 멤버들은 “우리들론 안 될 것 같다. 안정환이 직접 승부차기에 나서달라”고 제안했다. 안정환이 “아무래도 은퇴를 해서”라며 발을 빼자 전설들은 “여기 멤버 중에 은퇴를 안 한 사람이 안감독 뿐이냐”고 등을 떠밀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성화에 ‘축구 전설’ 안정환과 ‘차세대 축구 스타’ 이광연의 승부차기 대결이 시작됐다. 스트라이커 안정환과 거미손 이광연의 대결 결과는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