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폭풍 성장…머리부터 발끝까지 ‘윤민수 판박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민수 아들 윤후./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윤민수 아들 윤후가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수 윤민수 아내 김민지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후야 이모 가방 내내 들고 다녔던거니? 사진 보고 알았네. 착한 후야”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윤후는 이모로 보이는 여성의 가방을 든 채 나란히 걷고 있다. 막대사탕을 입에 문 모습은 마치 홍콩배우 주윤발을 연상케 한다. 특히 폭풍 성장한 윤후는 아빠인 윤민수와 얼굴부터 체격까지 판박이인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윤후는 2014년 아빠 윤민수와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