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승현, 차은우 닮은꼴 주장에 ‘X쳤냐?’ 악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악플의 밤’ 스틸./사진제공=JTBC2

JTBC2 ‘악플의 밤’에서 배우 김승현이 망언으로 악플을 자가 생성했던 사연을 밝힌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오는 5일 방송에는 90년대 절친 라인인 김승현과 신화의 전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승현은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악플을 마주했다. ‘X쳤냐? 차은우랑 지가 비슷하다니’라는 악플에 김승현은 의외로 담담한 표정을 보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에 주변에서는 “누가 이런 말을 한 거냐”며 망언의 근원지를 색출하기 시작했다.

주변의 끝없는 색출 작전에 김승현은 결국 “내가 ‘차은우를 보면 내 어릴 적 생각이 난다’고 한 적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전진은 “정말 본인이 한 말이냐”며 동공 지진을 일으켜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현은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해 프로 망언러에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김승현과 전진은 20년 절친인 만큼 서로를 향한 거침없는 디스전도 펼쳤다. 악플보다 더 센 이들의 디스 멘트에 MC 신동엽과 김숙, 김종민, 설리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해 관심이 증폭된다.

‘악플의 밤’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