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딸’ 유채원, 엄마 따라 모델 길 간다… “에스팀과 전속계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변정수 딸 유채원./ 사진=인스타그램

‘호야’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한 변정수의 딸 유채원이 모델 매니지먼트인 에스팀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매력적인 외모를 가진 유채원은 이미 실시간 검색어에 ‘폭풍 성장’, ‘변정수 딸’로 관심을 받고 있는 주인공. 감각적인 사진들로 채워진 유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오픈 한지 몇 달 만에 팔로워가 1만을 넘었을 정도로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채원은 변정수의 유튜브 채널 ‘나는 변정수다’에 출연해 특별한 ‘모녀 케미’로도 이목을 끌고 있다. 2019 F/W 시즌에는 변정수와 함께 해외패션위크에 인플루언서로 참석해 화제가 됐다. 직접 스타일링한 의상을 입고 스트리트 패션 포토그래퍼들의 플래시 세례를 한 몸에 받았다. 또 지난 6월 28일, 서울 성수동에서 열린 샤넬 컬렉션에 참석해 에스팀 탑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변정수-유채원./ 사진제공=에스팀

유채원은 뉴욕의 유명 디자인 스쿨인 SVA (School of Visual Arts)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 중이며, 에스팀과 함께 모델뿐 아니라 유튜버, 아티스트로서 다재다능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에스팀 모델 관계자는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유채원과의 새로운 인연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유채원은 준비된 인플루언서로 그녀의 향후 모든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며, 크리에이터 겸 모델로서 그녀의 도약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