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X전여빈X한지은 포스터, 공감 문구와 반전 소품 ‘눈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멜로가 체질’ 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멜로가 체질’에서 서른 살 세 친구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의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담은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다.

4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서른 되면 어른 될 줄 전알았어?!’ 문구와 임진주(천우희 분), 이은정(전여빈 분), 황한주(한지은 분)의 도도한 표정과 세련된 블랙 스타일링, 세상 심각하게 멋들어진 포즈가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들이 손에 들고 있는 소품이 반전을 선사한다. 감정 기복이 심한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진주는 바비인형이 들법한 가방을, 절대 참지 않는 다큐멘터리 감독 은정은 권총을,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삶을 사는 워킹맘 한주는 젖병을 들고 있다. 컬러는 핑크로 이들의 스타일링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장난감 같은 소품들이다. 문구와 이미지의 조합이 서른이지만 아직도 성장중인 이들의 상황을 말해주는 것 같다.

‘멜로가 체질’은 공개된 포스터만으로도 캐릭터가 가진 ‘똘끼’와 드라마가 가진 웃음 공감 코드를 100% 보여주고 있다. 강제로 한집살이를 하게 된 세 친구들이 안방극장에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이 각각 들고 있는 소품은 이들의 캐릭터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것들”이라며 “소품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세 배우가 촬영장에서도 마치 오랫동안 사귀어온 절친들처럼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분위기를 편하게 이끌어갔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은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보좌관’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