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이세영, 눈물 후두둑…오열하는 이유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이세영. /사진제공=SBS ‘의사 요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 이세영이 오열하며 안타까운 심정을 쏟아냈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했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대대로 의사인 집안인 한세병원 이사장의 장녀,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의사 역할에 도전한다. 환자의 감정에 집중하는 착한 의사로 어느 날 홀연히 병원을 떠났다가 ‘닥터 10초’ 차요한(지성)으로 인해 새로운 의사 인생을 시작하는 강시영으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이와 관련 이세영이 눈물을 흘리며 극에 치달은 감정을 표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강시영이 비에 젖어 헝클어진 모습으로 눈물방울을 뚝뚝 떨구고 있는 장면. 강시영은 하늘을 바라보는 듯 먼발치를 응시하면서 눈물이 곧 떨어질 듯 그렁그렁한 모습으로 애절함을 고조시키고 있다. 커다란 눈망울 가득 차오른 눈물을 뚝뚝 흘리고는 이내 굵은 눈물 줄기를 주룩주룩 쏟아낸다. 과연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에서 점점 의사로서 성장해나갈 강시영이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터트린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이세영은 강시영의 복잡한 감정선을 고스란히 이해하고 표현하는, 캐릭터 흡수력이 최고인 배우”이라며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의사 역할에 첫 도전한 이세영의 변화와 성장을 ‘의사 요한’에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의사 요한’은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