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베트남 개봉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이 베트남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자리를 새롭게 꿰차며 베트남에서도 한국영화의 흥행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고 있다.

베트남에서 지난 6월 21일 개봉한 ‘기생충’은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해 개봉 11일 만인 7월 1일에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 195만8316달러를 기록했다. 종전 베트남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는 2016년 개봉해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 186만 달러를 기록한 ‘부산행’이 가지고 있었다.

‘기생충’의 베트남 내 인기는 여전히 뜨겁다. 할리우드 영화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베트남에서 같은 날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4’와 개봉 주에만 약 2배 가까운 성적 차이를 보이며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한 데 이어 개봉 후 13일이 지나서도 박스오피스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내며 흥행을 이어 나가고 있다.

이처럼 베트남에서 ‘기생충’이 흥행할 수 있었던 데는 현지 언론의 호평과 영화를 본 관객들의 높은 만족도가 긍정적인 입소문으로 이어지며 관람을 독려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CJ ENM이 2011년부터 베트남에서 다수의 흥행작을 기획·제작·배급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생충’ 개봉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전개해 할리우드 대작과 경쟁할 수 있도록 초기에 입지를 확보한 데 성공했던 것도 흥행 이유로 평가할 수 있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후 베트남에서도 ‘기생충’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가운데 개봉 전인 6월 19일 현지 언론과 영화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영화를 미리 보여주는 프리미어 행사가 개최했다. 프리미어 행사 직후 베트남 언론은 ‘기생충’에 대한 호평 리뷰를 내놨다. 현지 매체 베트남넷은 ‘기생충’은 “2019년 최고의 영화이자 한국의 가장 뛰어난 작품 중 하나다. 130분 동안 스크린에서 한시도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매분 매초 모든 장면은 의미로 가득했다”고 평가했다. 매체 뚜오이쩨는 ‘기생충’은 “스토리텔링의 새로운 절정이다.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명작”이라고 극찬했다.

개봉 이후에는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의 영화 칭찬이 이어졌다. 특히 베트남 배우, 가수, 모델 등 현지 셀럽들은 영화 리뷰를 자신의 페이스북 등 SNS 등에 게재하며 ‘기생충’의 입소문을 냈다.

고경범 CJ ENM 영화사업본부 해외사업부장은 “베트남에서 ‘기생충’은 관객들의 입소문 덕분에 개봉 13일이 지나서도 회차가 오히려 50% 이상 증가하는 등 이례적인 흥행 추이를 보이고 있다. 언론과 평단에서는 높은 평점과 찬사가 이어지고 있고, 관객들은 긍정적인 관람평과 함께 SNS에 패러디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동안 베트남 내 ‘기생충’ 흥행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지난 6월 5일에는 프랑스에서 개봉해 역대 한국영화 중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록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3일기준 966만 관객을 넘어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