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박선영 아나운서 열애설 부인

SBS 배성재(왼쪽)-박선영 아나운서

SBS 배성재(왼쪽)-박선영 아나운서

SBS 배성재-박선영 아나운서가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진 데 대해 부인했다.

16일 배성재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박 아나운서와의 열애 보도와 관련 “6년 전 신입사원으로 들어왔을 당시 제가 잠깐 집적거린 건 맞는데,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쭉 친한 선후배입니다”라며 “아주 오래된 기억을 떠올리고 제보한 분이 사내에 계셨나봐요. 사귀지 않습니다”라고 열애설이 오보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직장 선후배로 만나 지난 2010년부터 교제중이며 결혼도 고려하는 사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SBS 아나운서국은 “본인들에게 확인한 결과 열애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2006년부터 SBS에 재직중인 배성재 아나운서는 주로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며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캐스터에 이어 현재 SBS ‘풋볼 매거진 골!’ 진행을 맡고 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007년 SBS 15기 공채 아나운서 입사해 SBS 메인뉴스인 ‘8뉴스’의 앵커로 활약중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