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최귀화 “(이)준호 씨가 보통 배우 아니구나 느꼈다” 칭찬

[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기방도령’에서 방년 25세의 괴짜 도인 육갑 역을 연기한 배우 최귀화./ 사진제공=판씨네마(주)

영화 ‘기방도령’의 배우 최귀화가 함께 연기한 이준호에 대해 “진짜 보통 배우가 아니구나 싶었다”고 칭찬했다.

남대중 감독의 ‘기방도령’에서 최귀화가 연기한 육갑은 육십 간지에 통달한 갑(甲)중의 갑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현실은 을중의 을이다. 방년 25세의 숫총각인 육갑은 우연히 만난 허색(이준호 분)과 기방결의를 맺은 뒤로 ‘연풍각’의 든든한 식구가 된다.

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최귀화는 극 중에서 콤비 플레이를 했던 이준호의 연기에 대해서 “좀 놀랐던 부분이 있다. 내가 갑자기 사투리를 쓰는 상황이었다. 보통 상대 배우들이 당황하는데 (이)준호 씨가 당황하지 않았다”면서 “당황하기는커녕 내 에너지를 받아서 그 에너지를 소화시키고, 나한테 다른 에너지를 주더라”고 추켜세웠다.

최귀화는 “이 배우(이준호)가 진짜 보통 배우가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최귀화와 이준호는 촬영 전부터 자주 만나서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서로 가까워지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두 사람의 이런 노력은 영화에서 찰떡 호흡으로 나타났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에서 폐업 위기에 처한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된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고의 여심스틸러로 등극하면서 벌어지는 코믹 사극이다.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