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전 아나운서 “마흔에 엄마 돼요”…11월 아들 출산 예정(전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현진 전 MBC 아나운서(오른쪽). /사진=서현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서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엄마가 된다.

서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게 기쁜 소식이 있다”며 “올 11월에 엄마가 된다”고 밝혔다. 또한 “벌써 배가 많이 불렀는데 그동안 조심스러워서 말 못하다 이제야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조금씩 축하받고 있다. 얘들아 나 마흔에 엄마된다 오예”라며 기뻐했다. 2세의 성별은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전 아나운서는 “명동성당 한마음한몸 운동본부 월례미사중에 태아 축복식이 있었다. 온 마음으로 기도하고 축복해주신 김정환 프란치스코 신부님과 관계자분들 감사하다”며 “앞으로 아기를 만나는 날까지 건강히 잘 키워보겠다”고 말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 서 전 아나운서는 태아 축복식을 마친 후 신부님과 나란히 서서 미소를 짓고 있다. 살짝 나온 배에도 눈길이 간다.

서 전 아나운서는 지난주 자신의 블로그에도 ‘임신18주차, 마흔에 엄마가 돼요’라는 제목의 글을 써서 엄마가 되는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처음 아기가 생겼을 때 맘놓고 기뻐하기 힘들었다”며 “작년에 한번 유산을 하고 괜찮은 줄 알았더니…나름 트라우마로 마음에 상처가 됐나보다”고 적었다. 또한 “안정기가 될 때까지 걱정과 불안으로 매일을 보내며 내게 온 새 생명을 온전히 환영하기 힘들었다. 그래서 태명도 섣불리 지어 부르지 못하겠더라. 겨우 지은 이름… 흔하디 흔한 튼튼이. 예전으로 치면 개똥이 정도 되려나. 6~8주 사이 짧은 입덧이 지나고 이제 너무 잘 먹고 잘 자고 살도 많이 찌고…1,2차 기형아 검사도 끝내고, 성별도 나오고.. 그러고 나니 이제서야 엄마가 된다는게 조금씩 실감이 난다”고 남겼다.​

임현주 MBC 아나운서는 “선배님 너무너무 축하한다”고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도 “순산하셨으면 좋겠다” “예쁜 태교 하시길 바란다” “뭉클하다”며 축하했다.

◆ 서현진 전 아나운서 글 전문

제게 기쁜 소식이 있어요. 올 11월에 엄마가 됩니다.

벌써 배가 많이 불렀는데 그동안 조심스러워서 말못하다 이제야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조금씩 축하받고 있어요. 얘들아 나 마흔에 엄마된다아 오예.

오늘 명동성당 한마음한몸 운동본부 월례미사중에 태아 축복식이 있었어요. 온 마음으로 기도하고 축복해주신 김정환 프란치스코 신부님과 관계자분들 감사합니다. 앞으로 아기를 만나는 날까지 건강히 잘 키워볼게요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