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vs 길은혜, 긴장 팽팽 대면 ‘싸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스틸./사진제공=KBS2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 길은혜가 신혜선을 불러낸다.

‘단, 하나의 사랑’에는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그 중에서도 사람을 해치려 하면서도 죄책감 없는 악녀 금루나(길은혜 분)는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극중 금루나는 이연서(신혜선 분)의 발레리나 복귀를 방해하며 악행을 서슴지 않고 있다. 특히 금루나가 등장할 때마다 들리는 악마의 목소리 같은 효과음은 그의 존재를 더 의뭉스럽게 만든다.

이런 가운데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3일 이연서와 금루나의 긴장감 넘치는 대면 현장을 공개했다. 이연서와 둘만의 만남을 원하는 금루나의 의도는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연서와 금루나는 어둠이 깔린 공연장에서 마주하고 있다. 이연서는 자신을 불러낸 금루나를 차갑게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이연서 앞에 선 금루나는 가면을 쓴 듯 감정 없이 싸늘한 표정을 짓고 있다. 공중에서 얽힌 두 여자의 시선은 팽팽하게 부딪힌다.

금루나가 이연서를 따로 불러낸 이유는 3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