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아기 음식 만들기 첫 도전 ‘츤데레 삼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사진제공=SBS

배우 이서진이 SBS 새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에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리틀 포레스트’는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에게 푸른 자연 속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예능으로, 앞서 이서진, 이승기에 이어 박나래, 배우 정소민이 합류 소식을 알렸다.

3일 공개된 ‘리틀 포레스트’ 티저 영상에서 이서진은 아이들을 위한 맞춤 요리를 준비한다. 이서진은 꼼꼼한 손길로 판다 모양의 미니 주먹밥을 만들었고, 뿌듯한 표정까지 지으며 아기 음식 만들기에 흥미를 보였다.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이서진이었지만 아기를 위한 요리는 처음이기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고 열정을 쏟았다.

이서진은 전문가의 도움으로 아이들이 좋아할 귀여운 판다 카레를 완성했고 “잘했다”고 칭찬까지 받았다. 하지만 이서진은 “이거(판다 주먹밥) 무섭겠다. 애들 악몽 꾸는 거 아니냐”라며 쑥스러워하면서도 아이들을 걱정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이서진이 아기들 음식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보이고 있다. 이서진의 진정성 있는 모습이 보는 색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올 여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