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배지현, LA다저스 시구 마치고 환한 미소 “영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류현진 선수 소속팀 LA다저스의 시구자로 나온 배지현 전 아나운서.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남편 류현진 선수의 소속팀 LA다저스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 현장을 공개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광”이라는 글과 함께 “#Firstpitch #dodgers #starwarsnigh t#Hyunsolo”라고 해시태그를 남겼다. 또한 시구하는 모습, 인터뷰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올렸다. 류현진 선수와 다정하게 얘기를 나누며 미소 짓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류현진의 버블헤드 인형 ‘현 솔로’를 들고 웃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배 전 아나운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9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배 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는 2년의 열애 끝에 지난해 1월 결혼식을 올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